귀리, 치매 예방·치료 효과 세계최초 확인
상태바
귀리, 치매 예방·치료 효과 세계최초 확인
  • 실버종합뉴스
  • 승인 2019.12.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난쓰라마이드(Avn)' 성분, 기억 형성 기능 회복
농진청, '대양'품종에 이 성분 많아

귀리에 함유된 성분이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세계 최초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전남대학교와 함께 한 동물실험 결과, 귀리의 '아베난쓰라마이드' 성분이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아베난쓰라마이드(Avn)'는 지금까지 보고된 곡물 중 유일하게 귀리에만 있는 물질로, 알츠하이머를 유도한 쥐에 이 성분을 2주간 먹인 결과 뇌에서 억제됐던 기억 형성 기능을 회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험 대상 쥐는 행동 평가에서도 정상 수준의 기억력을 보였고, 치매 증상 중 하나인 공격적인 행동도 완화됐다.

농진청은 국산 귀리 품종인 '대양'에 다른 품종보다 이 성분이 더 많다고 설명했다.

Avn은 현재까지 보고된 곡물 중에는 유일하게 귀리에만 있는 물질이다.

세계 치매 환자의 60~70%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추정된다. 뇌에 쌓인 독성 단백질로 인해 신경세포가 손상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 결과의 국내 특허 절차를 마치고 미국과 유럽, 중국 특허도 출원하는 등 원천기술을 확보했다.

농진청 관계자는 “치매 예방과 치료를 위한 소재 개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연구 폭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