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개인 맞춤형 '치매예방 운동 교실' 본격 운영
상태바
서울시, 개인 맞춤형 '치매예방 운동 교실' 본격 운영
  • 이득식 기자
  • 승인 2019.08.07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 9월중 결과보고와 정책 세미나 개최

(실버종합뉴스=이득식 기자) 서울시가 어르신 대상으로 개인 맞춤형 치매예방 생활체육프로그램인 '치매예방 운동 교실'의 본격 운영을 시작했다.

문병훈 의원(서초3, 더불어민주당)은 이와 관련 환영의사를 밝히며 각 자치구 복지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치매예방 운동교실’은 서울시와 차의과대학교 산학협력단(홍정기 스포츠의학대학원장)이 서울시 권역 내 60세 이상 어르신 1000명을 대상으로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운영하는 사업이다.

최근 국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 중 치매환자가 약 70만명에 이르고 국내 치매관리비용은 약 14조 6000억원으로 GDP의 약 0.8%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치매 유병률은 10%로 노인 10명 중 1명꼴로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노년기 삶의 질 저하, 가족 전체의 부양의무 부담은 물론 국가사회 전체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는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문병훈 의원이 대표를 맡고 있는 서울시의회 연구모임 '+9.5 치매예방운동연구회'도 적절한 치매 예방운동을 통해 치매를 예방하거나 약 9.5년 늦출 수 있다는 기조에서 활발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연구회는 오는 17일까지 총 6회에 걸친 포럼을 개최한다.

서울시 치매예방 운동교실에서 권역별로 선정된 복지관 어르신들의 기초체력과 기능체력을 평가해 개인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을 진행한 이후 9월 중 프로그램 참여 어르신 350명을 초청, 결과보고와 함께 대규모 정책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체력측정이 진행된 서초, 방배지역 노인복지관에서 연구진의 운동처방에 맞추어 근력 및 심폐강화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함께하고 개인별 신체 상태를 점검해 맞춤 운동 프로그램이 제공되었다. 참석한 어르신들은 “함께 어울려 즐거운 분위기에서 운동을 하고 나만을 위한 운동법과 다양한 건강 정보를 알게 되어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프로그램에 꾸준히 참여하여 치매예방운동법을 생활 속에서 실천하며 건강을 유지하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문병훈 의원은 “어르신 개인별 건강상태를 고려한 운동프로그램이 부재한 것이 늘 안타까웠다. 어르신들이 신체 상태에 맞는 치매 예방운동, 생활습관 개선, 식단 등을 제공받는 등 개인 트레이너(퍼스널 트레이너, PT)에게 기대할 수 있는 것들을 복지관에서 제공받으실 수 있게 되어 매우 의미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