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북정책 다시 돌아봐야"
상태바
홍준표 "대북정책 다시 돌아봐야"
  • 이득식 기자
  • 승인 2022.10.2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시대 '굴종'서 벗어나 무장 평화 이뤄야"

홍준표 대구시장이 대북 정책 전환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홍문청답에 올린 질문글.
홍준표 대구시장이 홍문청답에 올린 질문글.

홍 시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간의 대북정책은 "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 시대는 ‘기만’, 이명박·박근혜 시대는 ‘방관’, 문재인 시대에는 ‘굴종’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현 정부가 핵 균형 정책으로 돌아서야 한다"고 새로운 대북정책안을 제시하며 "지난 30년간의 북핵정책과는 다르게 무장평화를 이뤄야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또 청년의 꿈 홍문청답(洪門靑答) 페이지에서 청년들에게 북핵 대책을 어떻게 세워야 할지 질문했다. 

청년의 꿈 이용자들은 홍 시장이 과거에 했던 발언을 인용해 “나토식 핵 공유 외엔 대안 없다” 혹은 “팔짱 끼고 쳐다만 보는 미국을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다” 등 의견을 내놨다. 프랑스처럼 자체 핵 개발을 해도 미국이 막으려 해봐도 막지 못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한편 홍 시장은 대선예비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10월경 유럽과 우크라이나 전선, 중국과 대만의 양안 전쟁이 나면 미국이 러시아, 중국을 동시에 상대해야 하니 북이 도발할 수 있다고 예측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