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균형 확대' 포스트 코로나... 노인들이 위험하다
상태바
'불균형 확대' 포스트 코로나... 노인들이 위험하다
  • 이득식 기자
  • 승인 2020.05.2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에서만 노인일자리 4만개 사라져
감염병 취약한 연령...실내서만 생활 97%
우울증 등 노인건강 사회문제로 대두될 듯
생필품 구매, 영화 관람 등 온라인 교육 지원해야

(실버종합뉴스=이득식 기자) 현대에 들어 유례없이 전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코로나19 이후 달라질 사회변화와 국제 정세에 관심이 모아진다.

업계와 전문가, 정부 인사들은 우선 세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로 인해 식량의 무기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토론회에서 글로벌 공급망의 붕괴와 교역위축으로 인한 '접근성' 문제로 식량에 대한 수출 제한 또는 금지 조치를 취할 국가가 늘어날 것이라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는 "식량 자급도가 중요해지고 비대면 거래 강화로 인해 온라인거래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며 "바이오헬스 산업의 중요성과 부가가치가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로 인해 곡물 수출을 금지한 나라는 현재 캄보디아, 베트남, 러시아 등 20개국이다.

한 농민단체 관계자는 "코로나 종식이 멀어질수록 식량의 수출 제한에 나서는 국가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한 먹거리 공급망과 관련한 정책방향을 재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가 지난 3월 코로나19 사전 예방 위한 전국 가맹점 대상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가 지난 3월 코로나19 사전 예방 위한 전국 가맹점 대상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이후 사회적인 격차 확대, 불평등.불균형 확대 등 양극화가 심화 될 것이라는 전망은 취약한 사회계층인 노년세대에 대한 정책적 지원과 연결돼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는 모습이다.

이미 코로나 발발로 전북 지역에서만 노인 일자리 4만개가 사라졌다. 어느 계층보다 감염병에 취약한 노인들의 활동이 벌써부터 제약을 받고 있다는 얘기가 된다.

한국리서치의 '코로나19 인식조사'에 따르면 60대 이상 노인 중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에서만 생활한다는 응답자가 97%에 이른다는 결과도 나왔다.

고립의 시간이 길어지는 것은 사회와의 단절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런 특수한 상황이 아니어도 세대차, 연령차에 따른 소외감을 느끼는 노인세대에 대한 지원이 대두된다. 특히 노년층의 디지털정보 격차를 어떻게 좁힐 것이냐가 노인문제를 해결할 키워드로 등장하고 있다.

서울 송파구 노인주야간보호센터 행복케어 관계자는 "젊은 세대들은 디지털 중심의 비대면 문화에 익숙하기 때문에 온라인으로 생필품을 받거나 집에서 영화를 보는 등 비교적 어려움이 적다"며 "생계비 지원 등 직접적인 지원과 함께 이런 온라인 문화에 친숙해질 수 있도록 컴퓨터 교육 지원이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